나달,남자프로테니스 투어 첫 승 이후 18년 만에 통산 1000승 클럽 가입 사상
상태바
나달,남자프로테니스 투어 첫 승 이후 18년 만에 통산 1000승 클럽 가입 사상
네 번째… ‘승률’ 따지면 1위
  • 연합
  • 승인 2020.11.06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파엘 나달이 5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 단식 2회전 승리로 달성한 ‘통산 1천승’ 기념패를 들어 보이며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라파엘 나달(세계랭킹 2위·스페인)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통산 1천 승을 달성했다.

나달은 5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ATP 투어 롤렉스 파리 마스터스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펠리시아노 로페스(64위·스페인)에게 2-1(4-6 7-6<7-5> 6-4) 역전승을 거뒀다. 나달은 조던 톰프슨(61위·호주)과 8강 진출을 다툰다. 이로써 나달은 1천274승 지미 코너스(은퇴·미국), 1천242승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 1천68승 이반 렌들(은퇴·미국)에 이어 통산 네 번째로 남자 선수 1천 승 고지를 밟았다.

코너스가 승률 81.8%(1천274승 283패), 페더러가 82.1%(1천242승 271패), 렌들이 81.5%(1천68승 242패)인 반면 나달은 83.3%(1천승 201패)를 기록 중이다. 1천 승 이상 선수 중에선 나달의 승률이 가장 높다.

나달은 16살 때인 2002년 5월 처음으로 ATP 투어 단식 본선에서 승리했다. 첫 승 이후 약 9년 만인 2011년 500승을 채운 이후 다시 약 9년 만에 500승을 더 보태 ‘1천 승 클럽’에 가입했다.

‘클레이코트의 황제’로 불리는 나달은 하드코트에서 최다 482승을 기록했고 클레이코트 445승, 잔디코트 71승 순이다. 하드코트 대회가 더 많이 열리기 때문으로, 코트별 승률은 클레이코트에서 91.8%로 가장 높고 하드코트(78.1%)와 잔디코트(78.0%)에서는 엇비슷하다.

나달은 10월 프랑스오픈 우승으로 개인 통산 20번째 메이저 대회 단식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이때 페더러의 그랜드슬램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뤘는데, 이번에도 프랑스 파리에서 뜻깊은 기록을 하나 추가했다.

나달은 자신과 같은 ‘왼손잡이’ 로페스를 상대로 최근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졌는데, 이날도 1세트를 먼저 내줬다. 하지만 2세트 타이브레이크 3-3에서 내리 3포인트를 따내 고비를 넘겼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