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배송의 미래
상태바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배송의 미래
정호상 인하대 아태물류학부 교수
  • 기호일보
  • 승인 2020.11.09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호상 인하대 아태물류학부 교수
정호상 인하대 아태물류학부 교수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면서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온라인으로 쇼핑하는 소위 ‘언택트 소비’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환경에서 상품의 최종 배송단계라 불리는 소위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Last-Mile Delivery)’에 대한 기업의 관심과 투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전날 저녁에 주문 받은 물품을 다음 날 새벽에 배송하거나, 오전에 주문 받은 물품을 당일 저녁까지 배송하기 위해서는 최종 배송단계의 경쟁력 제고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온라인 쇼핑은 최종 고객에게 물품이 적시에 안전하게 배송되는 순간에 종료가 되고, 이때의 고객 만족도가 재구매 등으로 이어진다. 또 전통적인 오프라인 유통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라도 고객이 구매한 물품의 빠른 배송은 경쟁력 유지를 위한 핵심요소가 될 수밖에 없다. 온라인 유통업체들은 태생적으로 고객과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기에 고객이 구매한 모든 물품을 그들의 직장 또는 집까지 배송해 줘야 한다.

 그러나 위에 언급한 내용에 더해서 최종 배송단계에 관심을 가져야 할 이유가 따로 있다. 바로 4차 산업혁명 기술 확산으로 물류산업 내 자동화·무인화가 진행될 때 그 변화 여파가 가장 더디게 도달할 분야가 바로 최종 배송단계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조만간 최종 배송 단계에 드론이나 로봇 투입이 본격화돼 기존 택배기사들이 일자리를 잃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가까운 미래에는 무인택시 등의 도입과 함께 물품의 최종 배송단계도 자동화·무인화가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생산기지와 물류센터 간 물품 이동, 중앙 물류센터에서 지역 물류센터 간 물품 이동, 물류센터에서의 물품 입출고 및 보관 등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바탕으로 빠르게 자동화·무인화 될 가능성이 있다. 이미 자율주행 트럭, 무인 자동화 창고 등은 기술적 검증을 진행하며, 곳곳에서 시범 사업 형태로 도입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그러나 최종 배송단계를 살펴보면 문제가 그리 간단치 않다. 최종 배송단계가 완벽하게 자동화·무인화되기 위해서는 도로체계, 주거형태 등이 혁신적으로 변화할 필요가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수도권만 보더라도 대부분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주거하고 있으며, 단독주택이라 하더라도 복잡한 골목과 인근의 좁은 도로 폭 등을 감안하면 드론이나 로봇이 도입되더라도 단시간 내 기존 택배기사들의 경쟁력을 따라잡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

 아울러 최종 배송단계의 미래 모습과 관련해서 본질적인 질문을 해 볼 필요가 있다. 4차 산업혁명 기술 발전과 도입이 기존 인력을 산업 현장에서 무조건 배제하고 대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해야 하는가? 자동화·무인화로 인한 편익 제고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겠으나, 타다 서비스 도입으로 인한 택시업계의 반발 등에 비춰볼 때 고용과 관련한 사회적 논의들로 인해 오히려 기술 도입이 지연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최근 미국 최대 소매 유통업체인 월마트는 일부 매장에 배치돼 있던 재고 확인용 로봇을 철수하고 직원을 늘리는 결정을 내렸다. 코로나19 유행으로 배송 및 픽업 서비스 요청이 급증한 상황에서 주문에 맞춰 재고를 빠르게 확인하고 물품을 신속하게 채워 넣는 일은 2~3가지 일을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사람이 더 잘한다는 것이다. 그럼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배송의 미래는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사람을 대체하는 기술이 아닌 사람을 지원하는 기술에 초점을 맞춰보는 것은 어떨까? 자동화·무인화로 어느 정도 인력이 감축될 수밖에 없음은 인정하더라도, 기존 인력이 주어진 작업을 더 편하게, 안전하게, 정확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술 개발과 도입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다. 사람이 중심이 된 기술 도입이 현실화한다면 현재는 열악한 근무환경으로 인해 문제가 되기도 하는 최종 배송단계의 업무가 미래에는 사람들이 쾌적하고 편하게 작업할 수 있는 업무로 선호되는 날이 올 수도 있겠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