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인사 갈등 해법 찾을까
상태바
광주시 인사 갈등 해법 찾을까
  • 박청교 기자
  • 승인 2020.11.1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인사 문제로 발생한 시장과 공무원노동조합 간 첨예한 대립이 극적으로 타결점으로 찾으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9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창의개발팀(TF) 인사발령으로 지금까지 인사권자인 시장과 공노조가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자기 주장만 일관해 왔다.

시가 올 7월 K과장에 이어 지난달 27일 P국장을 보직이 없는 TF팀장으로 발령을 내자 노조는 이번 부서 인사가 조직 내부의 갈등과 불안감만 조성하고 있다며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TF팀 운영을 즉시 중지하고 조직 개편에 따른 후속 인사를 조속 진행해 안정된 환경에서 일할 수 있게 해 달라는 성명서를 내면서 시장과 노조의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 

김순미 노조위원장은 "TF팀 지원근무 발령은 징계 성격의 ‘공무원 길들이기’ 인사였다. 시민을 위한 행정을 고민하는 시장의 고충을 충분히 공감하지만 인사권자의 임의적 판단에 의한 TF팀 발령은 공무원의 기대를 저버린 창피주기 인사였다"며 "하루빨리 원대 복귀시켜 해당자는 물론 1천75명 노조원들의 사기를 진작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신동헌 시장은 "인사는 인사권자의 고유 권한"이라며 "TF 발령 관련해 당사자들이나 김순미 노조위원장, 1천여 노조원의 반발 모두 이해한다. 특히 그동안 노조의 건의사항에 대해 반대해 본 기억이 없을 정도로 다 들어줬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40만 광주시민을 대표하는 시장으로서 임기 내 시정 발전을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이에 함께 하지 않고 지시 불이행 등을 했다고 판단했을 경우 인사권자로서는 인사발령 외에 더 이상 할 수 있는 권한이 아무것도 없다"며 "노조 입장도 중요하지만 인사권자의 명분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 시장은 TF 사무실을 지하에 배치해 인권유린이라는 말까지 있는데 구체적으로 언제 어떻게 인사조치할 생각인가에 대해선 "TF 위치를 지하 1층에서 3층으로 이전할 계획이며, P국장에게는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집행률 제고 방안’ 등 연구과제를 부여했다. 시정업무에 반영할 수 있을 정도로 수행하면 조만간 보직을 부여하는 등 즉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