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벌말 2지구 95필지 지적 재조사사업 ‘경계 확정’
상태바
구리시, 벌말 2지구 95필지 지적 재조사사업 ‘경계 확정’
  • 윤덕신 기자
  • 승인 2020.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는 10일 지난해 지적 재조사 지구로 지정된 벌말 2지구 토평동 270-1번지 일원 95필지 3만 3천여㎡에 대한 지적 재조사사업을 완료하고 새로운 지적공부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18년 9월 실시계획을 수립하고 토지소유자의 96.4% 및 토지면적의 98%의 높은 동의율을 얻어 사업지구로 지정하고 9개월에 걸쳐 지적 재조사측량을 실시했다.

이번 지적 재조사사업을 통해 건축물 및 담장 등의 경계 침범으로 인한 경계분쟁을 해소하며 토지의 형상을 반듯하게 하는 등 토지 이용 가치를 높였고 정확한 디지털 지적 구축으로 고품질 지적정보 제공도 가능해졌다.

이어 측량비,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기 비용 등 토지소유자의 비용부담 없이 지적공부를 정리해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 완화에도 크게 기여했다.

안승남 시장은 "지적 재조사사업이 원만하게 안정적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준 주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현재 벌말 3·4·5지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시민의 재산권 행사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적 재조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적 재조사사업은 토지의 실제 현황과 지적공부가 일치하지 않는 지역을 실제 현황대로 새로이 조사·측량해 종이에 구현된 지적공부를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고 국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2030년까지 측량비를 국가 예산으로 지원받아 추진하는 국책사업이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