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에피스 ‘SB16’ 임상 1상 시작
상태바
삼바에피스 ‘SB16’ 임상 1상 시작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11.1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프랑스에서 건강한 성인 남성 168명을 대상으로 골격계 질환 치료제 ‘SB16’(성분명:데노수맙)의 안전성, 면역원성 등을 확인하는 임상 1상 시험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SB16’은 미국 암젠이 개발한 골격계 질환 치료제 ‘프롤리아’의 바이오시밀러다. 프롤리아는 골다공증 또는 암 환자의 골 소실 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프롤리아의 지난해 전 세계 매출은 26억7천200만 달러(약 3조1천억 원)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아홉 번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SB16’ 임상으로 새로운 항체 치료제 개발에 나섰다"고 밝혔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