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인천공항 MRO 조속추진을"
상태바
시민단체 "인천공항 MRO 조속추진을"
"사천시 정치권 반대로 정책 지연" ‘자기 지역 특화산업 챙기기’ 지적 국회에 공사법 개정안 통과 촉구
  • 안재균 기자
  • 승인 2020.11.11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시민단체들이 범정부 차원에서 ‘인천공항 항공정비단지(MRO) 사업 추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검단주민총연합회, 비법인사단 올댓송도, 루원총연합회, 서창지구자치연합 등 인천시총연합회와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0일 성명을 내고 "인천공항은 지난해 기준 국제여객 연 7천만 명으로 세계 5위, 일일 운항 1천100편의 메가 허브 공항지만 항공기의 정비 미흡으로 인한 지연·결항 등 비정상 운항 건수가 지난 5년간 5천여 건에 달했다. 지연·결항률도 연평균 10%씩 증가했다"며 "결국 인천공항의 안전성과 정시성이 낮아 국민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사천지역 정치권의 거센 반대로 국가 차원의 항공MRO 정책 추진이 지연되면서 우리나라의 국제경쟁력은 하염없이 추락하고 있다"며 "사천시는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항공MRO 사업 수행이 무역분쟁 소지 등이 있다는 핑계를 들어 MRO 관련 부분만을 특정해 반대해 왔지만 기실은 자기 지역 특화산업 챙기기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는 국민 안전 보장과 항공MRO 산업의 국제경쟁력을 위해 조속히 ‘인천공항공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심의·통과시켜야 한다"며 "정부는 항공도시 상생 발전과 국가 항공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연내에 양대 공항공사법 개정을 추진하고 공항별 역할 분담도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