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야생멧돼지 ASF 확산차단 울타리 정비·기피제 살포
상태바
포천시, 야생멧돼지 ASF 확산차단 울타리 정비·기피제 살포
  • 박덕준 기자
  • 승인 2020.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인근 시군에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계속적으로 발생됨에 따라 지난 10일부터 이틀에 거쳐 야생멧돼지 차단울타리 정비를 실시했다.

관리인력 및 공무원 등 총 25명이 참여해 영북면 문암사거리에서부터 이동면 여우고개 정상까지 약 15km의 차단울타리 구간의 넝쿨을 제거하고 멧돼지기피제 300kg을 살포하는 등 선제 방역 대응에 나섰다.  

시 관계자는 "포천시는 경기 북부 최대 양돈 지역으로 멧돼지 폐사체 수색, 양성매몰지 소독, 울타리 점검 등 다양한 방역 대책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부터 꿋꿋이 버텨왔다"면서 "적극적인 예찰 활동을 통해 야생멧돼지 이동을 효과적으로 차단하고 ASF로부터 안전한 포천시를 만들도록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