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석동현 공수처장 후보 추천 국민의힘에 맹비판
상태바
이재명, 석동현 공수처장 후보 추천 국민의힘에 맹비판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민의힘이 석동현 변호사를 공수처장 후보로 추천한 것에 대해 비판의 입장을 내놨다.

이 지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힘당 친일파 공수처장 후보추천은 국민 조롱한 것’이라는 글을 통해 "국민의힘이 공수처장 후보로 추천한 석동현 변호사는 후보 자격 조차 없는 인물"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석 변호사는 야당 추천을 수락하면서도 자신의 SNS에 ‘공수처는 태어나면 안될 괴물’이라는 입장을 쓸 만큼 잘 알려진 공수처 반대론자"라며 "국민을 조롱하는 것이 아니고서야 어찌 이런 인물을 후보로 내세운단 말이냐"라며 되물었다.

그러면서 "게다가 지난 해 전광훈 목사 등이 참석한 집회에서 정부의 일본 수출 규제를 비난하면서 ‘나라와 국민에게 반역하는 행위만 아니라면 저는 친일파가 되겠다’는 망언을 서슴치 않았다"며 "또 ‘일본이 불 지른 게 아니다. 솔직히 정부가(징용 판결로) 일본을 무시하고 조롱한 측면이 있다’고 말해 강제징용 피해자들과 가족들에게 큰 상처를 줬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같은 당 내에서도 동의하지 않는 ‘4.15 선서무효 소송’을 이끄는 소송대리인이기도 하다"라며 "공수처장 후보 추천이 ‘검찰개혁’이라는 본래 취지는 상실된 채 상식 밖의 혼탁으로 치달으며 국민들께 큰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가 권력을 우롱하고 나아가 국민들을 기만하지 않고서 도저히 이럴 수 없다"며 "국힘당은 석동현 변호사를 공수처장으로 내세운 저의를 국민들 앞에 분명히 밝히고, 즉각적인 철회와 사죄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는 천만 촛불을 든 국민들의 뜨거운 함성이자, 국민을 무시하고 권력을 휘두르는 적폐 청산을 위한 제1과제다. 적폐가 적폐를 청산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라고 글을 마쳤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