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려왔습니다
상태바
알려왔습니다
  • 기호일보
  • 승인 2020.11.12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보 2020년 11월 9일자 19면 ‘섬마을 공사 인부 수개월 묵을 숙소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이장’집으로?’ 기사에서 ‘전임 이장 임기 6년과 현 이장 임기 4년 동안 이장이 지정하는 펜션과 식당을 사용하는 관행이라는 이유였다’는 내용과 관련해 전임 이장은 사실 무근이라고 알려왔습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