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오는 14일·15일 ‘러시안 나이트 ’선봬
상태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오는 14일·15일 ‘러시안 나이트 ’선봬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앤솔러지 시리즈Ⅵ ‘러시안 나이트’ 오는 14일 오후 5시 고양아람누리음악당과 15일 오후 5시 롯세콘서트홀에서 각각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러시안 나이트’ 공연에서는 프로코피예프와 쇼스타코비치 두 러시아 거장의 작품을 연주한다.

통상 러시아 작곡가는 대규모 편성의 작품을 떠올리지만, 이번 무대는 소규모 작품으로 구성된 게 특징이다.

마시모 자네티의 지휘로 프로코피예프 교향곡 1번 ‘고전’,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협주곡 2번(협연 조재혁),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9번을 연주한다.

프로코피예프의 7개 교향곡 중에서 가장 사랑 받는 1번 ‘고전’은 하이든의 교향곡을 패러디한 것처럼 들리지만 곳곳에 작곡가 특유의 재치가 표현된 매력적인 작품이다. 이어서 연주될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협주곡 2번은 아들의 음악학교 입시 시험을 위해 쓴 작품으로 옥타브를 연속해서 사용하였으며, 비교적 단순하고 명료하다. 

2부는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9번이 연주된다. 쇼스타코비치가 남긴 15편의 교향곡 중 간결하면서도 짜임새 있는 걸작 9번 교향곡은 평소에 쉽게 접할 수 없어 이번 공연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다.

프로코피예프와 쇼스타코비치는 나란히 옛 소련을 대표하는 작곡가로 거론된다. 그러나 두 작곡가의 삶은 다소 상반된다. 프로코피예프는 1917년 러시아 혁명 정부가 들어선 뒤 망명의 길을 선택했고 1936년 귀국할 때까지 미국과 유럽을 오가며 활동했다. 반면 쇼스타코비치는 조국에 머무르며 평생 감시와 견제를 받았으며, 권력자의 입에 맞는 작품을 쓰기도 했다. 

취임 이후 다양한 스펙트럼의 레퍼토리를 소화하며 호평을 얻은 마시모 자네티와 그가 지휘하는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러시아 음악을 어떻게 풀어낼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