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경기도, 오산시, 평택시와 함께 열린 국회토론회에서 ‘GTX-C노선 평택 연장’ 촉구
상태바
화성시, 경기도, 오산시, 평택시와 함께 열린 국회토론회에서 ‘GTX-C노선 평택 연장’ 촉구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는 경기도, 오산시, 평택시와 함께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토론회에서 ‘GTX-C노선 평택 연장’을 촉구했다. 

이번 토론회는 안민석·이원욱·권칠승·송옥주·홍기원 국회의원의 주최로 열려 유관기관과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주제발표는 김황배 남서울대학교 교수가 맡아 GTX-C노선 평택 연장의 타당성과 실행을 위한 정책을 소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박사, 이상대 경기연구원 박사, 남동경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 김연규 삼보기술단 박사가 패널로 참석했다. 

이들은 경기남부권역 도시개발로 인해 늘어난 교통수요에 비해 광역교통 인프라 부족을 언급하며 차량 위주의 교통체계에서 친환경 철도 중심으로의 개편을 제안했다. 

특히 현재 덕정역에서 시작해 수원역까지 이어지는 GTX-C노선을 평택 지제역까지 연결할 경우 기존의 경부선을 활용해 건설비용을 줄일 수 있으며, 비용 대비 편익(B/C) 값이 1.02로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 기준인 0.7보다 높아 경제적 타당성 또한 높다고 분석했다. 

서철모 시장은 "광역교통망은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한 핵심 인프라"라며 "경기도, 평택시, 오산시와 긴밀하게 공조해 노선 연장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TX-C노선은 양주(덕정)에서 출발해 수원까지 74.2㎞ 구간 총 10개 정거장으로 계획됐으며, 화성시 병점까지 연장 운행될 경우 병점역에서 삼성역까지 25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