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운행재개 추진 중 교외선 일부 노선 변경 필요성 강조
상태바
고양시, 운행재개 추진 중 교외선 일부 노선 변경 필요성 강조
  • 조병국 기자
  • 승인 2020.11.1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가 철도망 확대를 위해 16년만에 교외선 운행재개를 적극 추진 중인 가운데 일부 노선의 변경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17일 시에 따르면 교외선 운행재개에 따른 기존 노선을 인구밀집도가 높은 ‘관산동과 고양동 경유 노선’으로 변경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경기도와 양주시 및 의정부시와 협약을 맺은 뒤, 현재 양주시 주관으로 오는 12월 말 완료를 목표로 사전 타당성 용역을 공동 추진하고 있다.

고양∼양주∼의정부를 연결하는 지금의 교외선은 과거 1960년대 개통된 노선으로 연선개발이 이뤄지지 않아 이용수요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2004년 운행이 중지된 노선이다.

이재준 시장은 "기존의 교외선 노선을 인구밀집도가 높은 관산동, 고양동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변경하는 것이 앞으로도 고양시민 교통편의성 및 사업성을 동시에 높이는데 효과적이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시 황주연 철도교통과장은 "현재 검토 중인 교외선 노선으로는 비용이 가장 적게 드는 무가선 트램을 추진해도 현 지역여건 변화에 따른 통행유형의 변화로 이용률이 현저히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현재 노선은 전문기관의 용역결과 타당성이 부족한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교통수요를 확보할 수 있는 노선으로의 변경을 면밀히 검토해 고양시 교통소외지역 접근성 향상 등 필요한 보완의견을 이번 사전 타당성 용역에 적극 반영토록 요구하는 등 현재와 미래를 아우르는 운행재개의 틀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고양지역 철도망은 지하철 3호선(일산선)과 경의·중앙선이 운행 중이며 수도권광역급행철도 A노선 민간투자사업과 대곡∼소사 복선전철사업(일산역 연장운행 포함)이 현재 공사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지하철 3호선(일산선) 연장 ▶원종∼홍대선 ▶고양선 식사지구 연장 ▶교외선 운행재개 ▶인천 2호선 일산연장 등은 철도망 확대를 위해 중앙부처 등과 협의하는 등 적극 노력 중이다.

한편, 시는 창릉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추진되는 고양선의 경우 고양대로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광역교통개선대책에 ‘식사지구 연장노선 신설’ 반영을 국토교통부와 LH에 강력히 요구하고 협의를 추진 중이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선 2020-11-21 20:09:07
식사주민들에게 식사역을 주세요

식사역확정입니다 2020-11-21 18:31:11
식사역을 주세요!!

최웅철 2020-11-21 18:21:32
어제 2020.11.20일 황과장님! 시청 앞에서 시장님과 부시장님 대신해서 100명에 가까운 풍동 식사동 주민에게 하신 말씀기억하지요? 식사역을 말씀대로 꼭 확정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