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원예대 메이커 스페이스, ‘3D프린팅 후가공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계원예대 메이커 스페이스, ‘3D프린팅 후가공 프로그램’ 운영
  • 이창현 기자
  • 승인 2020.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원예술대학교는 최근 ‘2020년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의 일환으로 3D프린팅 후가공 교육 프로그램을 시행했다고 17일 밝혔다. 

계원예대 메이커 스페이스 PLAY는 생활 밀착형 창작활동 공간으로 메이커 교육과 체험활동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메이커 교육 프로그램은 3D프린팅을 통한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실습 과정으로 ▶색채학 및 3D프린팅 후가공 기법의 이론교육 ▶3D프린팅 출력물의 연마작업 ▶에어 전문 도장 기법교육 실습 등으로 운영했다. 

심한수 산학협력단장은"계원예대 메이커 스페이스는 3D프린팅을 기본으로 연마실과 도색실 등 후가공을 위한 시설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어 완성도 높은 3D프린팅 결과물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사업 취지에 맞는 교육과 시설을 운영하여 지역사회의 창작활동을 희망하는 누구나가 사용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친환경 DIY 전문기업인 (주)나무와사람들과 업무협약을 통해 페인팅 노하우를 접목한 3D프린팅 후가공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의왕=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