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민 성모병원 교수, 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최우수구연상·우수포스터상 수상
상태바
김재민 성모병원 교수, 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최우수구연상·우수포스터상 수상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김재민(재활의학과) 교수가 최근 온라인으로 개최된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 구연상과 우수 포스터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17일 인천성모병원에 따르면 김재민 교수는 ‘카데바(Cadaver) 연구를 통해 손목터널증후군, 주관증후군 치료에 새로운 비수술적 방법 적용 가능성(A Cadaveric Study of the Thread Carpal Tunnel Release And Thread Cubital Tunnel Release with Newly Developed Thread)’을 발표해 최우수 구연상을, ‘초음파 검사가 유방암 환자에서 관찰되는 다발성말초신경병증과 림프부종 진단의 유효성(Is ultrasound a compatible modality in screening of peripheral polyneuropathy in patients with breast cancer related lymphadema)’으로 우수 포스터상 등을 각각 받았다.

기존에 손목터널증후군이나 주관증후군은 가장 흔한 신경병증으로 중증이나 만성으로 진행하면 보통 피부절개를 통해 수술적 치료가 필요했다. 그러나 김 교수가 이번에 국산화에 처음 성공한 스테인리스 소재의 의료용 실을 이용하면 초음파 유도 하에서 실을 위치시키고 통증의 원인이 되는 구조물에 접근 후 절단 및 제거할 수 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해부용 시체인 카데바를 활용해 비수술적 방법으로 손목터널증후군 및 주관증후군 등 환자들에게 적용 가능성 및 안정성을 확인했다. 김 교수는 경증이나 수술에 대한 거부감 있는 환자에게 수술적 치료 없이 간단한 시술로도 치료 가능성을 시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유방갑상선외과 오세정·강영준 교수팀과 함께 유방암 환자에서 관찰되는 합병증인 다발성 말초신경병증과 림프부종을 신경근골격 초음파 검사를 통해 조기 진단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김재민 교수는 "손목터널증후군이나 주관증후군 등 근골격계 질환 치료에 있어 새롭게 개발한 절단실을 안전하게 적용할 수 있도록 보다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 "유방암 환자에서 발생하는 부작용 등을 조기 진단을 통해 발견하고 환자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구도 함께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