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만식 도의원, 인증 지역서점 택배비 지원 실효성 낮다
상태바
최만식 도의원, 인증 지역서점 택배비 지원 실효성 낮다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서점의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한 ‘인증 지역서점 도서 택배비 지원사업’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민·성남1·사진) 위원장에 따르면 지역서점 도서 택배비 지원사업은 도내 인증된 지역서점을 대상으로 1곳당 최대 36만 원의 도서 택배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서점 이용자들이 서점 측에 원하는 도서를 주문하면 서점주가 해당 도서를 선불 택배로 결제, 배송하는 방식으로, 이후 서점주는 송장 번호가 표기된 택배 영수증을 도에 제출한 후 익월 택배비를 정산받게 된다.

도는 올해 인증 지역서점 269곳을 대상으로 사업 계획을 꾸리고 예산을 반영했으나 1차 지원 기간에 참여의사를 밝힌 서점은 70곳 불과했고, 영수증을 제출한 업체는 52곳에 그쳤다는 것이 최 위원장의 지적이다.

최 위원장은 지난 16일 실시된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의 경기콘텐츠진흥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예상했던 지역서점 269곳 대비 26%에 불과한 수치"라며 "1차 지원 결과 소요 금액은 약 800만 원으로 전체 예산 1억1천만 원 대비 8% 수준이고, 2차 지원기간에는 남은 예산을 활용해 인증 지역서점의 종이봉투, 책갈피 등 홍보 물품을 제작했는데 이는 당초 사업의 취지와도 멀어진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사업이 부진했던 것은 지역서점의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사업을 설계했기 때문"이라며 "향후 사업을 진행할 때는 사전 검토를 꼼꼼하게 진행한 뒤 도민의 세금이 허투루 쓰이지 않게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