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이 가장 선호하는 ‘자녀 돌봄 서비스’ 방식은 ‘학교 내 초등돌봄교실’
상태바
수원시민이 가장 선호하는 ‘자녀 돌봄 서비스’ 방식은 ‘학교 내 초등돌봄교실’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수원시민이 가장 선호하는 ‘자녀 돌봄 서비스’ 방식은 ‘학교 내 초등돌봄교실’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와 수원시정연구원이 지난 5월 26일부터 6월 24일까지 초등학생 보호자 724명(부모 718명, 조부모·친척 6명), 돌봄기관 관계자 100명을 대샹으로 ‘온종일 돌봄생태계 구축을 위한 돌봄 수요도 조사 및 돌봄정책 연구’에 대한 온라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초등학생 보호자 중 46.3%는 ‘가장 적합한 돌봄 방식’으로 ‘학교 내 초등돌봄교실에서 돌보는 방식’을 선택했다.

‘정부 지원 시간제 아이 돌봄 서비스 확대’(18.4%), ‘시간제 보육시설에서 전담인력이 돌보는 방식’(13.5%), ‘아동 돌봄을 위한 사회적 협동조합이나 사회적 기업 서비스 이용’(9.9%), ‘수원시 제공 육아 공간에서 어르신, 중장년 여성 등이 돌보는 방식’(6.5%)이 뒤를 이었다.

‘방과 후 돌봄 서비스’의 중요도는 ‘아픈 아이 병원 데려가기’가 ‘매우 중요’ 50.0%, ‘약간 중요’ 28.5%였고, ‘초등학교 등하교 서비스’가 ‘매우 중요’ 40.7%, ‘약간 중요’ 36.2%였다.

수원시 온종일 돌봄 체계 운영을 주도해야 할 주체는 ‘시청·구청·행정복지센터’라는 응답이 63%로 가장 많았고, 교육지원청 47.5%, 학교 38.8%, 아동돌봄기관 26.1%가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조사의 초등학생 보호자 응답자는 여성이 62.7%, 남성이 37.3%였고, 40대가 73.6%, 30대가 22.8%였다. ‘맞벌이’ 가정은 52.2%였다.

이영안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돌봄 수요자의 욕구를 파악해 평일과 주말, 학기 중, 방학 등에 따라 운영 시간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며 "돌봄 서비스·프로그램을 구성할 때 연령에 맞는 맞춤형 프로그램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한편 온종일 돌봄 생태계는 지역사회에서 ‘돌봄 생태계’를 구축해 시간·장소 공백 없이 온종일 돌봄 서비스가 제공되는 체계를 말한다.

수원시의 온종일 돌봄 기관은 다함께돌봄센터, 초등돌봄교실, 지역아동센터, 작은도서관 아이돌봄 등 300여 개소가 있고, 이용 아동 수는 6천770명에 이른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