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자혜학교, 독립운동가의 숲 제막식 행사 개최
상태바
수원 자혜학교, 독립운동가의 숲 제막식 행사 개최
  • 박종현 기자
  • 승인 2020.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자혜학교는 18일 장애학생의 역사 인식 고취를 위한 ‘독립운동가의 숲’ 제막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장애학생들이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가슴깊이 새길 수 있도록, 1910년부터 1945년 8월 15일 광복까지 독립운동을 벌이다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돼 온갖 고초를 겪은 독립운동가 1천85명의 이름과 수감이력을 동판에 새기면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독립운동에 관한 그림그리기 ▶붓글씨 쓰기 ▶독립운동가 부르기 ▶기념 옷 만들기 등 다양한 작품 전시회도 함께 열려 열렸다.

사단법인 자행회 김우 회장은 "조선은 마을마다 독립군을 하나 품지 않은 곳이 없었다. 오늘날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조국의 독립을 위해 질경이처럼 뿌리 내리고 서로의 어깨를 걸고 싸우신 분들을 기억해야 한다"며 "나라의 독립을 열망하고 독립운동을 실천하다 목숨 바친 독립 운동가들을 역사의 광장으로 불러내 우리의 마음에 의미 있는 숲으로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