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 외국인직접투자 신고액 목표 83% 달성
상태바
IFEZ 외국인직접투자 신고액 목표 83% 달성
5억4700만 달러 집계… 기존 투자기업과 네트워킹 강화 증액 유치 결실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11.19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올해 외국인직접투자(FDI) 신고액이 목표 대비 83%를 달성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최근 IFEZ의 FDI 신고액이 5억4천700만 달러로 집계돼 목표(6억5천600만 달러)의 83%에 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 12일 영종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에 투자한 미국의 인스파이어 인티그레이티드리조트가 증액 투자를 위해 2억 달러를 추가 신고함에 따라 가능했다.

앞서 9월에는 송도 콜드체인 클러스터에 투자한 미국의 펀드매니지먼트 기업 EMP 벨스타가 증액 투자를 위해 3억 달러를 추가 신고했다.

IFEZ의 올해 FDI 신고액 대부분이 기존에 투자를 결정한 기업의 증액 투자라는 점에서 종전 대규모 프로젝트 유치를 통해 FDI 실적을 달성해 온 것과는 차이가 있다.

특히 이번 5억 달러 이상의 증액 투자는 그동안 비대면 화상 마케팅을 통한 신규 투자자 발굴과 함께 기존 투자자에 대한 네트워킹 강화를 통해 이뤄 낸 투자유치의 결실이다.

인천경제청은 앞으로 IFEZ 입주기업의 증액 투자를 유도하는 방향으로 외국인 투자유치 전략을 수정하고, 행정 지원 및 제도 개선 사항 등을 발굴해 입주기업 간 상호 협력 기회를 마련하기로 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앞으로 투자기업과 경제청의 협력관계를 보다 강화해 기업의 요구 파악과 경영활동에 적극 나서 IFEZ 입주기업의 증액 투자는 물론 신규 기업 유치 등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경제청의 지난해 FDI 신고액은 9억645만 달러로,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 전체 FDI 신고액 10억2천500만 달러의 88.4%를 차지해 가장 많은 실적을 거뒀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