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재난지원금, 소멸성 지역화폐로"
상태바
"3차 재난지원금, 소멸성 지역화폐로"
이재명 지사 SNS에 입장 밝혀 전 국민 지급+경제 효과 강조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11.2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선택적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3차 재난지원금이 성사될 경우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20일 페이스북의 ‘3차 재난지원금은 반드시 소멸성 지역화폐로 전 국민에게 지급해야 합니다’라는 글에서 최배근 건국대 교수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정부의 1차 재난지원금과 2차 재난지원금은 경제활성화 효과에서 통계적으로나 체감상으로나 큰 차이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1차 지원 때는 골목상권 지역경제가 흥청거린다고 느낄 정도였지만 2차 때는 정책 시행이 됐는지 수혜 당사자 외에는 느낌조차 제대로 없었다"며 "최배근 교수님의 분석에서 보는 것처럼 통계적으로도 1차 지원 방식이 경제정책으로 더 유효했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이유에 대해 "그 차이는 지원금액의 차이도 영향을 미쳤겠지만 지원 대상과 지원 방식의 차이가 더 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면서 보편적 지급 및 지역화폐를 통한 지급의 우위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국가가 일인당 최소 100만 원 이상 직접 국민에게 소비를 지원했다. 우리나라는 겨우 1인당 40만 원 정도 지원했을 뿐이고 국민의 삶은 당분간 더 나빠질 것이 분명하므로 향후 3차, 4차 소비 지원은 불가피하다"며 "경제효과를 고려할 때 3차 지원은 반드시 소멸성 지역화폐로 전 국민에게 공평하게 지급하는 재난 기본소득 방식이어야 하는 이유"라고 거듭 강조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