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속히 빨라지는 인천 고령화 속도
상태바
급속히 빨라지는 인천 고령화 속도
올 2월 기준 ‘고령화율’ 13.2%
2030년 23.7%까지 증가 전망
사회참여 기회 등 대비책 필요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11.23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인천지역 노인인구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다가올 초고령사회에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인천시고령사회대응센터에 따르면 올해 2월 기준 인천의 고령화율은 13.2%이다. ‘고령화율’이란 총인구에서 65세 이상의 고령자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올해 기준 인천의 고령화율은 7개 특광역시 중 울산(11.8%)에 이어 두 번째로 낮지만 고령화 속도는 빠른 편에 속한다.

지난해 통계청의 인구추계 자료를 보면 2030년과 2040년 인천의 고령화율은 각각 23.7%, 33.0%다. 올해와 비교했을 때 2030년의 고령화율 증가는 76.9%이고, 2040년은 146.3%에 달한다. 전국적으로도 고령인구 비중이 계속 증가해 2025년에는 전체 인구의 20.3%에 이르러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통계청은 전망했다. 2060년에는 고령인구 비중이 43.9%까지 늘어날 것으로 추계했다.

이처럼 급속한 고령화가 예상되자 고령친화도시와 고령친화환경 조성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고령사회대응센터 하석철 연구위원과 이선영 초빙연구원은 고령친화환경 구축에 앞서 노인집단의 다양한 의견청취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한다.

하 연구위원 등은 ‘고령친화환경 조성을 위한 모니터링 운영 방안’ 보고서에서 지난해 고령사회대응센터의 ‘50+ 지원단 사업’으로 수행된 고령친화환경 모니터링 활동에 참여한 인원 중 50∼60대 1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인터뷰를 실시한 결과 노인의 사회 참여와 일자리(충분한 일자리, 자원봉사활동 기회 등) 등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욕구의 다양성을 충족시키기 위해 시민 중심의 정책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하석철 연구위원 등은 "인구 고령화의 현실 속에서 고령친화환경과 노인복지정책에 대한 하향식 접근은 높은 정책 체감도와 효과성을 담보하기 어렵다"며 "고령친화환경 모니터링단 운영을 통해 정책과제 도출은 물론 노인의 사회 참여와 관계망 형성, 사회적 역할 부여 등의 의의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