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공공조달시스템 내년 가동 ‘한발짝 더’
상태바
道 공공조달시스템 내년 가동 ‘한발짝 더’
조달청과 협상 위한 용역 추진에 63억 예산권 쥔 의회 문턱 넘어야 내년 하반기 구축 차질 없이 진행
  • 임하연 기자
  • 승인 2020.11.23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 = 경기도 제공
경기도청 전경 /사진 =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나라장터’를 대체하는 자체적 조달시스템 구축사업에 뛰어든 가운데 사업 추진 향방을 가를 조달청과의 협의 절차가 내년 본격화될 전망이다.

신규 조달시스템 구축을 위한 도의 협의 요청<본보 11월 19일자 1면 보도>에 조달청이 세부 사업계획 제출을 요구하면서인데, 도는 관련 연구용역을 통해 구축계획을 구체화시켜 협의를 진전시킬 계획이다.

22일 도에 따르면 도의 자체적 ‘공정 조달시스템’ 구축사업 승인 요청에 조달청은 지난 20일 회신을 통해 허용 여부 검토를 위한 시스템 운영 세부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앞서 도는 16일 자체 조달시스템 구축 승인을 위한 절차 등을 논의하고자 조달청을 방문한 바 있다.

조달청은 도 자체 조달시스템의 구축 목적과 사유, 개발 대상 업무, 구현 범위, 시스템 구조, 구축 일정, 기대효과 등 시스템 운영계획에 대한 구체화된 내용의 자료를 제출할 것을 도에 요구했다.

이에 따라 도는 내년 연구용역을 진행, 공정 조달시스템 구축의 타당성을 입증할 기반을 마련해 조달청과의 협의가 타결될 수 있도록 할 방침으로, 협의 완료 시 내년 하반기 시스템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조달청 회신 결과 승인 신청 검토를 위한 세부 자료를 요청해 왔다"며 "시스템 구축 기본계획 연구용역을 진행, 완료된 자료를 바탕으로 조달청에 구축 신청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는 내년도 본예산에 연구용역 예산 3억5천만 원과 시스템 구축예산 60억 원 등 공정 조달시스템 구축사업 몫 예산 63억5천만 원도 반영해 둔 상태다.

해당 예산안에 대한 경기도의회 소관 상임위원회 심의는 24일 실시되는 가운데 도는 조달청과의 협의 지속을 위한 연구용역 등의 필요성을 강조, 예산 필요성을 설득해 나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조달청이 요청한 세부 자료를 바탕으로 구축 승인 협의를 이어나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내년도 예산 반영이 꼭 필요한 만큼 진행 과정과 계획을 의회에 설명, 차질을 빚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조달청이 운영하는 국가조달시스템 나라장터가 공공물품 조달시장을 독점해 야기되는 비싼 조달가격, 조달수수료의 불공정 분배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 자체 조달시스템 개발·운영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