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내년 2월 말까지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상태바
군포시, 내년 2월 말까지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는 23일 겨울철 위기가구 지원을 위해 내년 2월 말까지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기간을 운영한다.

발굴 지원 대상은 계절형 실업자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가 예상되는 휴·폐업자, 실직자, 저소득 가구, 홀몸 장애인 가구 등 생활돌봄이 필요한 위기가구다.

시는 이를 위해 각 동 주민센터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종합사회복지관 등으로 민관협력체계를 구축해서 취약·위기가구 발굴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특히 위기가구 관련정보를 종합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고위험가구를 예측하고 찾아가는 복지상담 등 지역사회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발굴할 방침이다.

발굴된 위기가구에는 긴급복지와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기초생활보장제도 등 공적자원을 지원하고, 공적지원이 어려운 가구는 민간자원과 연계 지원한다.

한편 복합적인 문제를 지닌 가구의 경우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성백연 복지정책과장은  "겨울철에 복지로부터 소외된 주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움이 필요한 가정 또는 이러한 가정을 알고 있는 경우 즉시 동 주민센터나 군포시 희망복지팀으로 알려달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군포시 복지정책과 희망복지팀(☎031-390-0610)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