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범시민 민관협력위 공동 비상대책회의’ 긴급 소집
상태바
하남시 ‘범시민 민관협력위 공동 비상대책회의’ 긴급 소집
  • 이홍재 기자
  • 승인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는 ‘범시민 민관협력위원회 공동 비상대책회의’를 주말인 지난 22일 긴급 소집,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지역 확산 차단 대책 등을 집중 논의했다.

이날 비상대책회의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300명대를 유지하는 등 재확산됨에 따라 지역 확산을 차단하고, 열흘 앞둔 수능시험을 대비한 방역 방안 등에 대비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자리에는 김상호 시장, 김남근 부시장과 국·과장 20여명이 참석해 김영철 범시민 민관협력위원회 위원장과 공동으로 회의를 진행했다.

이들은  민관협력위원회 분과별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 및 수능 대비 등에 따른 향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민간협력위원회는 ▶수능 대비 학교·학원·스터디 카페 등 방역활동 강화 ▶집단감염 우려 어린이집·요양시설 등 사회복지시설 정밀방역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점검 강화 등을 즉시 추진키로 했다.

김영철 위원장은 "의료진 감염이 발생할 경우 지역 의료시스템 붕괴로 이어지는 심각한 상황일 발생할 수 있다"며, "시민들 스스로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병원 방문 전 선별진료소나 호흡기클리닉을 방문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성수 보건소장은 "겨울철 특히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한다"며, "춥더라도 자주 환기를 시킬 수 있도록 시민들에게 실내 환기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상호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엄중하게 판단하고 대처해야 한다"며, "위원회를 비롯한 시민들과 협력해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자"고 거듭 강조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