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경찰청, 다문화 가정폭력 신속 대응 전국 최초 ‘다국어 위험성 조사표’ 제작
상태바
경기북부경찰청, 다문화 가정폭력 신속 대응 전국 최초 ‘다국어 위험성 조사표’ 제작
  • 신기호 기자
  • 승인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북부경찰청은 다문화 가정폭력에 신속 대응하고 피해자를 적극 보호하기 위한  ‘다국어 위험성 조사표’를 전국 최초로 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경기북부청은 작년 6월 도입된 ‘가정폭력범죄 단계별 대응모델’에 따라 모든 가정폭력 현장에서 ‘위험성 조사표’를 작성하고 피해 정도와 재범 가능성 등을 평가해 긴급임시조치를 실시해 왔다.

하지만 다문화 가정폭력의 경우 한국어가 서툰 피해자는 조사표 작성에 애로점이 있어 사건 신속 대응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및 다누리콜과 협업, 최근 개선된 가정폭력 위험성 조사표를 기반으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등 총 13개 언어의 위험성 조사표를 제작했다.

조사표는 유형별 피해자 대상 질문과 사건처리 희망 여부, 보호조치 희망 여부를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돼 위험성 조사표 작성만으로 초동조치가 가능하도록 했다.

현장 경찰관은 앞으로 다문화 가정폭력 피해자에게 해당 언어로 된 위험성 조사표를 작성하도록 하고 결과에 따라 긴급임시조치 여부를 판단한다.

긴급임시조치 결정 시 가해자에게는 퇴거 등 격리, 100m 이내 접근금지, 전기통신 이용 접근금지(휴대전화, 이메일 등) 등의 처분을 한다.

이문수 청장은 "다문화 가정은 그 특성상 피해가 있어도 수사 절차에 대한 두려움과 정보 부족으로 신고를 꺼려 음성화되기 쉽다"며 "앞으로는 현장에서 다국어 위험성 조사표를 적극 활용해 피해자에 대한 보호와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북부지역 내 다문화가정은 2017년 1만8천530가구, 2018년 1만9천575가구, 2019년 2만926가구로 증가 추세다.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