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통일공원 47년만에 시민의 품…국방부와 소유권 문제 해결
상태바
파주 통일공원 47년만에 시민의 품…국방부와 소유권 문제 해결
  • 이준영 기자
  • 승인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 문산읍 입구에 위치한 통일공원이 47년만에 시민 품으로 돌아온다.

파주통일공원.
파주통일공원.

파주시는 국방부와 76억 원 규모의 국·공유재산 교환계약을 체결해 파주 통일공원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게 됐다고 23일 밝혔다.

국·공유재산 교환은 국가가 점유한 시유지와 시가 점유한 국유지를 실제 점유기관으로 이전하는 사업이다. 

통일공원은 육군 1사단 장병들의 호국정신을 기리고 영령들을 추모하기 위해 조성돼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공원이지만 소유권 문제로 시설 개보수 및 설치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시는 이번 교환사업을 통해 시민의 불편함이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종환 시장은 "앞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실내족구장 및 편의시설을 정비하고 관리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교환사업과 같이 상호 점유하고 있는 국·공유지 교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교환사업에는 위령탑 등 국방부 소유의 시설은 제외됐다. 

파주=이준영 기자 skypro1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