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남자 축구대표팀 수송 전세기 투입
상태바
아시아나항공, 남자 축구대표팀 수송 전세기 투입
  • 안재균 기자
  • 승인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이 대한축구협회와 함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유럽에 있는 남자 축구대표팀 수송을 위해 전세기를 투입한다.

아시아나항공은 24일 12시(한국 시간) OZ5477(B777)편을 편성해, 의료진들을 오스트리아 빈에 투입한다. 이들은 대표팀 선수단과 의료진 18명을 태우고 25일 12시(현지 시간) OZ5487편으로 26일 6시(한국 시간) 한국에 도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전세기편에 다수의 확진자가 탑승하는 것에 대해, 방역지침에 따라 기내 캐빈승무원들 방호복 착용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세기편이 도착한 이후에도 방역지침에 따라 검사 및 자가격리 조치 예정이다. 

안재균 기자 a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