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주차장·산단·소각장… 연수구를 에워싼 ‘환경문제’
상태바
화물주차장·산단·소각장… 연수구를 에워싼 ‘환경문제’
인천시 자원순환시설 건립 발표에 지역 정치권 등 나서 반대 목소리
후보지 아니지만 주민생활권 밀접 "과학적 검증·공론화 과정 등 필요"
  • 홍봄 기자
  • 승인 2020.11.24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인천시 연수구청 브리핑룸에서 연수구의회 의원들이 인천시의 '친환경 자원환경시설 건립 기본계획안' 변경을 요청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봄 기자
23일 인천시 연수구청 브리핑룸에서 연수구의회 의원들이 인천시의 '친환경 자원환경시설 건립 기본계획안' 변경을 요청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봄 기자

인천시의 자원환경시설 건립 기본계획안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연수구에서 전방위적으로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일영(인천 연수을)국회의원과 김희철·서정호 시의원, 기형서·조민경 구의원 등은 23일 연수구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인천시가 발표한 주민 동의 없는 쓰레기 소각장은 원천 무효화해야 한다"며 "송도국제도시와 인접한 남동구와 중구의 소각장 위치는 반드시 변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시의 계획안을 반대하는 이유로 ▶주민들이 실생활을 하는 곳과 소각장의 거리가 1.5㎞임에도 충분한 대화나 여론 수렴이 전혀 이뤄지지 않은 점 ▶중구 신흥동, 남동구 고잔동 등 예비 후보지가 연수구에 해당하지 않지만 인근 연수구 주민들이 가장 많은 영향을 받는 점 ▶행정구역이 달라도 인접 시설은 주민과 지자체의 합의가 필요한 점 등을 들었다.

자원순환센터의 후보지를 조정해야 한다는 요구는 구의회 차원에서도 나왔다.

연수구의원들은 같은 날 브리핑룸에서 성명서를 발표하며 "시의 후보지 선정안에 따르면 연수구는 무려 4곳의 폐기물소각장과 인접하게 된다"며 "이는 발생지 처리원칙에도 어긋나며 군·구 간 형평성에도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지 위치 선정에 있어 구민의 건강권 침해 우려 해소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연수구 내 반대 목소리는 송도 9공구 화물자동차 주차장과 남촌일반산업단지 등 앞서 발생한 주거환경 관련 이슈와 맞물리며 더욱 커지고 있다.

유상균(선학·연수2·3·동춘3)구의원은 제236회 연수구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연수구민이 주민건강권을 침해하는 남촌산업단지를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남동구청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고, 소각장 문제로 지난 21일 송도에서 주민집회가 열렸다"며 "구민 생명을 위협하는 환경문제에 대해 구의회와 주민들 모두 꼼꼼히 살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남석 구청장 역시 지난주 SNS를 통해 화물주차장과 승기하수처리장 등 환경문제가 산적한 상황에서 이번 계획이 충분한 협의 없이 발표됐다는 의견을 냈다. 또 기존 송도 자원순환센터와 신규 후보지로 제시된 중구·남동구 센터의 영향을 연수구가 받을 것이라는 풍향 관측 자료를 제시했다.

고 구청장은 "계획대로라면 하루 연수구 발생량의 8배가 넘는 1천130t의 소각장 시설을 안고 살아야 한다는 게 구민 대다수의 걱정"이라며 "늦었지만 보다 과학적인 검증과 공론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