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민주노총 집회 재고 강력 요청…방역 위반 행위 시 엄정 대응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민주노총 집회 재고 강력 요청…방역 위반 행위 시 엄정 대응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민주노총이 집회를 강행하기로 한 것에 대해 재고해 줄 것을 요청하며 방역 위반 행위 시 엄정 대응 방침을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SNS에 글을 올려 "노동자의 권리는 존중받아야 하지만 지금은 국민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면서 "내일(25일)로 예정된 민주노총의 집회 재고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금 상황에서 방역 협조보다 더 큰 사회적 약자와의 연대는 없을 것"이라며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방역에는 그 어떤 예외도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방역을 흔드는 집회에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3차 대유행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고, 아이들의 수능이 목전에 다가왔다. 영세 상인은 생계가 걸린 가게 문을 닫고 있다"며 "국민들의 희생으로 힘겹게 쌓아 온 눈물겨운 방역의 탑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지자체와 경찰은 발생할 수 있는 방역 위반에 대해 전 행정력을 동원해 철저히 대응하고, 다시 한 번 시위 자제를 위해 민주노총과 소통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금은 국가재난에 준하는 상황으로, 국민 모두가 협심해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