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가정 다 잡은 ‘꿈의 직장’ 63곳
상태바
일·가정 다 잡은 ‘꿈의 직장’ 63곳
2020년 ‘경기가족친화 기업’ 인증 우대금리·지원금 등 40여 개 혜택
  • 김상현 기자
  • 승인 2020.11.25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도내 기업과 공공기관 63곳을 ‘2020년 경기가족친화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했다.

‘경기가족친화 일하기 좋은 기업 인증사업’은 근로자가 일과 가정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육아, 건강, 가족지원 등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 중인 도내 우수 기업을 찾아 인증하는 사업이다.

2010년 시작한 이후 지난해까지 405개 기업을 인증했으며, 신규 인증 유효기간 3년 이후 재인증을 신청하면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별도 인증식은 생략하고 30곳을 신규 인증, 33곳을 재인증했다. 신청 기업은 157곳으로 2.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인증 기업에는 경기지사 명의의 인증서와 인증패, 인증현판이 수여된다. 또한 중소기업육성자금 신청 시 우대금리 적용, 가족친화제도 도입 시 지원금 지급 등 40가지가 넘는 혜택이 제공된다.

올해 새롭게 인증된 30곳에는 ‘가족친화제도 도입 지원금’ 200만 원이 별도 지급된다.

이 밖에 노동자들이 일하고 싶어 하는 기업으로 기업 이미지와 평판, 구인·구직 등에도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

정구원 도 일가정지원과장은 "직원이 일하고 싶은 일터를 만드는 가족친화경영은 이제 시대적 요구로, MZ세대(20~30대)는 이전 세대와 달리 경제적 보상만큼 일과 삶의 균형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이 사업이 가족친화적 직장문화 조성과 기업 경쟁력 강화, 노동자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