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전 구간 연결 ‘연말 착공’
상태바
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전 구간 연결 ‘연말 착공’
국토부 대광위 ‘사업계획 승인’ 경기도, 인허가 등 절차 거친 후 내달 1·3공구 시공사 선정·계약
  • 김상현 기자
  • 승인 2020.11.25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동북부와 양주 고읍지구를 연결하는 전철 7호선 서울 도봉산~양주 옥정 구간 광역철도 건설사업이 본격적인 착공에 들어간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 23일 전철 7호선 도봉산~옥정 광역철도 전 구간에 대한 사업계획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도는 인허가 등의 절차를 거쳐 내달 초 1·3공구에 대한 시공사를 선정하고 중순께 계약 체결과 착공 계획을 수립한 뒤 2025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연말께 착공한다.

1공구는 서울시 도봉동과 의정부시를, 3공구는 의정부시 자금동과 양주시 고읍동을 잇는 구간이다. 2공구의 경우 의정부시 송산동과 자금동을 연결하는 구간으로 지난해 12월 착공해 공사가 한창이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는 사업비 7천562억 원이 투입돼 서울시 7호선 도봉산역에서 의정부 장암역, 의정부경전철 탑석역 등을 경유해 양주시 고읍지구까지 연결하는 총 15.1㎞ 구간의 단선 전철로 조성된다. 지난 10년간 3차례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경제성을 확보했고, 기획재정부 총 사업비 협의를 통해 6천412억 원이던 사업비를 7천여억 원으로 증액하는 등 여러 난관을 딛고 마침내 공사에 들어간다.

도봉산∼옥정 광역철도가 개통하면 양주 고읍지구에서 의정부 민락·용현·장암을 거쳐 7호선 도봉산역까지 환승 없이 이동할 수 있다. 또 탑석역에서 의정부경전철로 환승이 가능해 의정부 원도심 교통편의가 증대되고, 양주·의정부에서 서울 동북부로 향하는 출퇴근시간이 최대 30분가량 단축될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운행 노선과 방식 등 수많은 논의와 다양한 대안 검토 과정을 거쳐 얻어낸 값진 결과인 만큼 철저하게 준비해 차질 없이 공사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