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스트레스 술·담배로 풀었나
상태바
집콕 스트레스 술·담배로 풀었나
3분기 가구 월평균 소비지출액 4만2980원… 통계 이래 최대치 증가율 10.7%로 2분기째 상승
  • 김강우 기자
  • 승인 2020.11.26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야외·여가활동이 줄면서 집콕 생활이 늘자 가계의 술·담배 소비지출이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5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3분기 전국 가구(2인 이상) 월평균 가계지출 가운데 주류·담배 소비지출 금액은 4만2천980원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다.

주류(1만9천651원)와 담배(2만3천329원) 모두 소비지출 통계 작성 이래 최대다.

외식하며 마신 술은 음식·숙박 소비지출로 집계된다. 주류·담배 소비지출은 가계가 음식점에서 쓴 것이 아니라 직접 술과 담배를 사는 데 쓴 돈으로 볼 수 있다.

술·담배 소비는 올 1분기엔 1년 전보다 4.2% 감소했으나 2분기에는 9.5%, 3분기에는 10.7% 각각 증가했다. 3분기 증가율은 담뱃값 인상 영향이 있던 2016년 1분기(22.2%) 이후 최대 폭이다.

통계청은 2016년까지 소득과 지출을 통합한 가계동향조사를 시행하다가 2017년부터 소득은 분기단위, 지출은 연간단위로 분리해 조사했고 2019년부터는 소득·지출 조사를 다시 통합했다.

주류·담배 소비지출 역대 최대 기록은 소득과 지출을 통합해 조사한 2003∼2016년과 2020년 분기별 수치를 비교한 결과인데, 그동안 시계열이 단절됐고 소득·지출 통합 방식은 같더라도 표본조사 방식이 달라져 단순 비교는 유의해야 한다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한편, 연간 단위 조사가 이뤄졌던 2018년 주류·담배 소비지출은 3만5천28원, 전년 대비 증가율은 0.6%였다.

김강우 기자 kkw@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