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렬 용인세브란스병원 교수 논문, ‘알레르기, 천식 및 면역학 연구 저널’에 게재
상태바
김성렬 용인세브란스병원 교수 논문, ‘알레르기, 천식 및 면역학 연구 저널’에 게재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성렬 교수의 연구 ‘정상 폐기능을 가진 성인 천식 환자에서 충격진동법의 적용’(Application of Impulse Oscillometry in Adult Asthmatic Patients With Preserved Lung Function)이 SCI급 학술지 ‘알레르기, 천식 및 면역학 연구 저널’(AAIR: Allergy, Asthma & Immunology Research)에 게재됐다,

26일 병원 측에 따르면 충격진동법(Impulse Oscillometry)은 저주파를 이용해 반사돼 돌아오는 신호를 잡아 기관지의 성질을 평가하는 검사법이다. 5~30㎐의 저주파를 사용하기에 성인과 같이 기도의 직경이 클 경우 기도의 특성을 반영하기가 어렵다고 알려져 그동안 주로 소아에게 적용됐다.

김 교수 연구팀이 593명의 정상 폐기능을 가진 성인 천식 환자와 346명의 비천식 환자를 비교한 결과, 충격진동법의 주요 파라미터인 AX(Area of Reactance: 폐의 탄성 반동을 반영하는 파라미터)와 폐기능검사의 FEV1(Forced Expiratory Volume in One Second: 1초 동안 내쉴 수 있는 공기의 양)을 함께 고려했을 때 AUC가 0.7437(Area Under the ROC Curve: 1에 가까울수록 안정된 예측을 할 수 있는 모델)로 나타나 정상 폐기능을 가진 성인 천식 환자 검사에 충격진동법이 충분히 활용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상당수의 천식 환자는 정상 수준 폐기능을 가지고 있어 폐기능 검사만으로 천식을 진단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 특히, 폐기능 검사는 간접적으로 기도의 기능을 평가하는 검사이기에 환자 기도의 근본적 특성을 보여주지 못하며 검사 수행의 적절성, 근력, 인지력 등에 의한 영향을 보정하지 못한다는 단점을 지닌다. 천식유발검사를 시행하기도 하나 이 경우 역시 민감도가 높지 않다는 문제점이 있다.

이와 달리 충격진동법은 근육, 피부, 뼈 등 기관지의 성질을 직접 확인하기에 폐기능 검사에서 정상 범주로 나타난 천식 환자의 진단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수초 동안 관을 물고만 있으면 돼 더욱 간편하다는 이점을 지닌다.

김 교수는 "충격진동법을 활용한다면 기존보다 천식 검사의 정확도를 대폭 높일 수 있다"며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충격진동법 장비를 갖춰 해당 검사가 가능한 만큼 호흡기 환자들에게 우수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충격진동법을 적극 활용하고 연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