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내년 살림살이 9천651억 편성
상태바
안성시, 내년 살림살이 9천651억 편성
  • 홍정기 기자
  • 승인 2020.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2021년도 본예산을 올해보다 527억 원(5.8%) 증가한 9천651억 원 규모로 편성해 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 상정했다.

26일 시에 따르면 2021년도 예산안은 회계별로 일반회계는 340억 원 증가한 8천102억 원, 공기업특별회계는 179억 원 증가한 1천396억 원, 기타특별회계는 7억 원 증가한 153억 원을 편성해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제 여건 속에서도 예산 규모가 확대됐다. 

시는 올해 편성된 수해복구사업비 등이 대규모 이월돼 내년에 집행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021년 본예산 편성 시 도로사업 등 대규모 공사 예산에 대해서는 실제 집행계획에 따라 편성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사업과 미세먼지·축산 악취 저감 등 정주여건 개선사업, 일상생활 속 문화·복지·안전 인프라 확충에 집중했다.

코로나19 시대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사회복지 분야 예산은 총 2천872억 원을 편성했다. 2020년도 대비 14.6%인 366억 원이 증가한 규모다. 구체적으로 ▶맞춤형 노인일자리 1천 개 확충사업 36억 원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17억 원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확충 2억5천만 원 등이다.

또한 코로나19 종식 이후를 대비해 ▶소득창출형 마을공동 일자리사업 4억5천만 원 ▶기업·대학·시 3각 협의체 구성을 통한 청년취업 지원사업 1억8천만 원 ▶역사문화관광 활성화사업 16억 원 등을 편성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한다. 

시민들의 정주환경 개선을 위해 미세먼지와 축산냄새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각각 243억 원과 21억 원의 예산을 투입,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체감하는 불편 최소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특히 환경 분야 대기부문은 올해보다 62억 원이 증가한 243억 원을 편성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시의 의지를 보였다.

이와 함께 ▶무료 와이파이망 구축 2억3천만 원 ▶원도심 활성화 도시재생사업 5억2천만 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22억1천만 원을 투자해 스마트&클린 안성시 만들기에 나선다.

교육 분야 역시 올해 대비 19.4% 증가한 280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혁신교육지구 사업 등을 통해 학생 중심의 배움학습 지원과 미래 핵심 역량 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안성=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