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부 장관, 코로나19 백신 북 지원 거듭 강조
상태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코로나19 백신 북 지원 거듭 강조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가 중요한 협력 과정이 될 수 있다"며 지원 필요 의사를 거듭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에 출석해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이 ‘확보된 백신이 없는데, 확진자도 없다고 하는 북한에 이를 나눠줘야 한다는 말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백신과 치료제 협력이 ‘북한 정권’이 아니라 ‘북한 주민’을 위한 것이라면서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을 안정적으로 만드는 것은 대한민국 코로나 상황의 안정성을 만드는 것과도 직결된 문제"라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의 백신 확보 계획에 북한 지원분이 포함됐는지를 묻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에게는 "아직 없다. 다만 치료제와 관련해서는 제가 조금 검토한 부분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또 이날 국회의원 모임인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과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공동 주최한 ‘제로헝거 혁신 정책회의’ 축사에서 "필요하다면 남북이 내년 봄이라도 식량·비료 등을 통해 적시에 협력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로 인해 작물의 생산·공급 체계가 무너졌고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가 더해져 극심한 기근과 식량난이 닥칠 것을 경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이런 상황에서 우리 자신은 물론, 같은 민족이자 동포이며 수해·코로나·제재라는 삼중고 속에 경제와 민생의 어려움에 처해 있을 북한 주민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