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중국의 건설적 역할에 감사"
상태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중국의 건설적 역할에 감사"
문 대통령, 왕이 中 외교부장 접견 "인적·문화적 교류 협력 강화" 강조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1.2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을 만나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왕 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그동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인 역할과 협력에 감사를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앞으로도 우리 양국이 경제 협력과 함께 인적·문화적 교류 협력을 더 강화해 나감으로써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 나가기를 바란다"며 "특히 2년 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이해 새로운 30년을 준비하는 그런 장기적인 발전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왕 부장 방한을 거론하며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국 간 고위급 교류가 계속돼 기쁘다"며 "한중 우호 협력관계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그동안 한중 양국은 코로나 대응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다"며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필수인력의 왕래가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해 신속통로제도를 가장 먼저 시행했고, 또 인적 교류의 점진적인 확대 방안에 합의함으로써 국제협력의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왔다"고 상기했다.

 이에 왕 부장은 문 대통령에 대한 시 주석과 리커창 총리의 인사를 전하고 "대통령 취임 후 양국 정상 간 관심 속에 양국관계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코로나 사태 발발 이후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나라로서 서로 지지하며 우호·협력을 증진시켰다"며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수호했고, 양국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자신의 방한 의미와 관련해 "코로나 사태를 완전히 이길 수 있다는 신뢰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 했다. 

 아울러 "시진핑 주석께서는 대통령님과 우정, 상호신뢰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며 특별히 구두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