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너머 자립하고픈 청년들에 새 도전 기회
상태바
국경 너머 자립하고픈 청년들에 새 도전 기회
포스코건설 저개발국 직업훈련소 운영 호평
  • 인치동 기자
  • 승인 2020.11.27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이 저개발국 현장 지역사회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채용 연계 직업훈련소 운영이 현지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9월부터 방글라데시 마타바리(Matarbari)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을 실시해 1·2차수 86명을 배출했고, 현재 3차수 54명을 교육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1차수 44명의 교육생 중 21명을 채용했으며, 3차수까지 130여 명의 수료생 중 총 6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은 기초입문이론, 기초실무이론, 심화실무이론 3가지 과정으로 나뉘어 4주간 기초한국어, 조적, 미장, 목공, 철근, 전기 등 교육과정으로 구성됐다.

포스코건설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대면수업이 어려워지자 교육 애플리케이션인 ‘PCCT(POSCO E&C Construction Craft Training)’를 제작해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고, 교육 이수 우수자에 대해선 건설현장 안전교육 및 실습, 현장실무 교육을 추가해 정식 채용했다.

1차에서 최우수 성적을 받은 슈만(28)씨는 아버지가 없어 20명이 넘는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 왔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포스코건설이 온라인으로 건설기능인력을 교육한다는 글을 봤다"며 "지난해 포스코건설의 의료 지원으로 본인과 가족들이 도움받은 적이 있어 ‘포스코건설’이라는 이름에서 신뢰감을 느꼈고, ‘포스코건설人’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지원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2013년부터 베트남·미얀마·인도네시아 등 현장 인근 지역 미취업 청년 자립 지원을 위한 건설기능직업훈련소를 운영해 오고 있다.

인치동 기자 air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