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학생 사고위험 커질 것"
상태바
"전동킥보드, 학생 사고위험 커질 것"
교원·학부모 등 1만여 명 설문 92%가 "규제 완화 운행 우려 커"
  • 박승준 기자
  • 승인 2020.11.27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형 전동킥보드.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기호일보 DB
공유형 전동킥보드.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을 비롯한 수도권 교육현장 관계자들은 전동킥보드 규제 완화로 학생들의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높아진 것으로 평가했다.

26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득구(안양 만안)의원실과 교사노조연맹 등 교육단체는 수도권 지역의 교원 2천60명과 유·초·중·고등학생 학부모 6천274명, 학생(중·고) 1천520명 등 총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동킥보드 규제 완화에 대한 인식조사 및 대안 마련을 위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다수 응답자는 전동킥보드를 활용하는 학생(미성년자)들이 이전보다 많다고 인식(교원 90.4%, 학생 71.6%, 학부모 89.8%, 기타 89.7%)했으며, 응답자 10명 중 8명(79.1%)은 전동킥보드의 무분별한 주차가 학생들의 안전에 위협을 줄 수 있다고 답했다.

보호장비와 안전사고 우려에 대해서는 91.4%가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고 킥보드에 탑승한 것을 목격했다고 답했으며, 92.3%는 전동킥보드 운행으로 인한 사고 발생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학교에서 전동킥보드 운행과 관련한 안전교육이 이뤄지느냐는 질문에 보통(28%)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다소 부정적인 응답이 높았다.

서울시가 12월부터 도입하는 개인형 이동장치 지정차로(시내 일부 3차로 이상 도로 가장 오른쪽 차로를 자전거·전동킥보드 전용도로로 사용)에 대해서는 매우 반대한다(33.1%)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 외 면허 완화 반대와 스쿨존 전동킥보드 운행 제한, 보호장구 착용 의무화, 학생·교원·학부 등에 대한 전동킥보드 안전교육 강화, 전동킥보드 보험 의무 가입 등에 대해서는 교육계 관계자들의 높은 공감을 얻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와 상의해 일선 학교에 전동킥보드 관련 안전교육 공문을 수차례 발송했다"며 "다음 달 개정안 시행에 맞춰 2주간 전동킥보드 집중 안전교육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