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수능 시험장 방역 준비 직접 살폈다
상태바
문 대통령, 수능 시험장 방역 준비 직접 살폈다
서울 오산고 격리 시험장 점검 수험생·학부모 걱정 해소 위해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11.3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오후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시험장이 마련된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 수험생 자리에 직접 앉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설명을 들으며 방역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14일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해 방역 준비 현황을 점검했다.

오산고등학교는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장으로 지정된 곳이다.

문 대통령의 현장 점검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신부식 오산고 교장과 청와대 윤창렬 사회수석과 박경미 교육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직접 수능시험 방역 대비태세를 점검함으로써 49만 수험생들과 학부모, 교사 등의 걱정을 덜어주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고 청와대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수험생들의 출입구부터 고사장 교실까지 동선에 관해 설명을 들은 뒤 교실과 대기실에 칸막이가 잘 설치돼 있는지, 소독제가 잘 갖춰져 있는지 등을 확인했고 시험 당일 감독관이 착용할 보호장구도 점검했다.

이어 교내 도서관으로 이동해 일반 학생들이 시험을 치를 부산 양운고등학교, 확진 학생들을 위해 병원 내에 ‘시험 병상’을 운영하는 목포의료원을 영상으로 연결해 수험생들의 안전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전남도교육청 장학사, 대구에서 재택근무 중인 수험생 학부모와도 영상 연결로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올해 코로나19로 유난히 어려움을 겪은 수험생들과 감독관으로 참여하는 교직원들을 격려한 뒤 수험생과 감독관 모두 안전한 시험을 위해 철저한 준비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국민들에게도 불필요한 모임을 자제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수험생들을 응원해달라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