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 직원 구내식당 운영중단… 지역상권 활성화 앞장
상태바
인천시 강화군, 직원 구내식당 운영중단… 지역상권 활성화 앞장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외식업계를 돕기 위해 구내식당 운영을 12월 1일부터 잠정 중단한다.

30일 군에 따르면 당초 매주 수요일에 실시하던 구내식당 휴무일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면 중단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는 코로나19가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되고,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아 지역 경제가 급속히 위축된 데에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군청, 보건소, 농업기술센터 등의 구내식당 운영이 전면 중단된다. 또 군은 공직자 1천150여 명에 대해 음식점 이용 시 개인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과 특정 음식점으로 편중되지 않도록 소규모 인원으로 여러 식당을 이용하도록 했다. 

지역 내 음식점 업주 A씨는 "코로나19로 식당을 방문하는 손님이 크게 줄어 경영상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강화군의 이러한 결정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경제가 급속히 위축돼 이런 때일수록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이겠다"고 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