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3차 재난지원금 지급’ 힘 싣기
상태바
도의회 ‘3차 재난지원금 지급’ 힘 싣기
"국채 발행 불사 전 국민 30만 원씩" 김명원 의원 성명에 여야 31명 동참 내부서 道 차원 지급 필요 여론도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12.01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엄교섭·박태희·김명원·조광희·오진택·이영주 의원(왼쪽부터) 등이 30일 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차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해줄 것을 정부와 국회에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경기도의회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 국민에게 지역화폐를 통한 3차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성을 제기한 가운데 경기도의회 여야 의원들도 이러한 주장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경기도의회 김명원(민·부천6)의원 등은 30일 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을 발표, "국채를 발행해서라도 전 국민에게 3차 긴급 재난지원금을 1인당 30만 원씩 지급해야 한다"고 국회와 정부에 요청했다.

성명에는 31명의 의원이 동참했으며, 더불어민주당뿐만 아니라 정의당·무소속 의원도 함께 했다.

이들은 "정부와 국회는 선별적 방식이 아닌 국민 모두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며 "개인과 가족, 소상공인, 자영업자, 기업이 서로 연결돼 조금이라도 더 버텨 낼 수 있는 순환경제를 촉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60%에 가까운 국민들이 보편적 재난지원금에 동의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미 두 차례에 걸쳐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경험했고, 다시 전 국민에게 지급해 우리 경제의 숨결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가 국가부채 증가나 재정 위협과 같은 불안한 언어들로 국민과 경제 보호 의무를 저버리지 않기를 바란다"며 "정부와 국회의 용단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의회 내부에서는 3차 재난지원금의 보편적 지급을 촉구하는 움직임에 더해 전 도민을 대상으로 한 경기도 차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필요성을 거론하는 목소리들도 나오고 있다.

도의회는 내년도 경기도 예산안 심의가 진행 중인 가운데 유일 교섭단체인 민주당은 현재 도 재정 여건에 따른 재난기본소득 지급 가능성 등을 자체 검토하고 있다.도의회 민주당 박근철(의왕1)대표의원은 "코로나19 재확산 속 지역경제가 벼랑 끝에 내몰렸다"며 "지난 4월 전 도민 지급을 통해 효과성이 입증됐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포함한 모든 대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