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 목감학부모연대, 혁신학교 취소 요구
상태바
시흥 목감학부모연대, 혁신학교 취소 요구
‘지정 찬성’ 학부모 수 부풀린 의혹 도교육청 "법률 자문 등 거쳐 조치"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12.01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 목감학부모연대가 30일 오후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목감고 혁신학교 지정 취소 성명과 주민 서명서를 도교육청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시흥 목감학부모연대가 30일 오후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목감고 혁신학교 지정 취소 성명과 주민 서명서를 도교육청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혁신학교 지정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학부모 찬성 인원을 부풀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시흥지역 한 신설 고등학교<본보 11월 16일자 18면 보도>와 관련해 지역주민들이 혁신학교 지정 취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시흥시 목감지구 주민들로 구성된 목감학부모연대는 30일 오후 경기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교육청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불법·부당한 혁신학교 지정처분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A고는 올 3월 개교한 지 불과 두 달 만에 이해관계자들에게 제대로 된 정보 전달 및 의견 수렴, 심도 있는 논의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혁신학교 신청을 추진했다"며 "미래 세대와 관련된 중요한 사안임에도 학부모들에게 일방적인 혁신학교 홍보물을 보낸 뒤 구글로 투표를 진행한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이 전부"라고 지적했다.

또 "7월 투표에 참여한 학부모 136명 중 126명이 동의(92.6%)했다며 도교육청에 혁신학교 지정을 신청해 2021년부터 4년간 혁신학교 지위를 얻었다"며 "하지만 정보공개를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실제 혁신학교 신청을 안건으로 다룬 학운위에 제출된 학부모 동의율 조사 참여 인원은 58명에 불과했고, 동의율도 참여 인원의 53명이 찬성해 91.4%로 나타나는 등 찬성 인원을 부풀린 사실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구글 투표도 로그인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 실제 학부모들이 투표를 했는지도 신뢰할 수 없으며, 혁신학교 신청을 반대할 경우 그 이유까지 적게 하는 등 찬성표를 유도해 투표의 중립성도 훼손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여러 법률 자문을 받고 있는 상태로, 제반 내용을 종합해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