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청북 의료폐기물 소각장 추진 관련 입장 발표
상태바
평택시, 청북 의료폐기물 소각장 추진 관련 입장 발표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12.02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가 최근 환경문제로 부각돼 주민 반발 민원이 계속되고 있는 청북읍 어연·한산지방산업단지 내 ‘의료폐기물 소각장 추진’과 관련해 건립 반대 의견을 발표했다.

시는 1일 언론브리핑을 열고 어연·한산지방산단 내 폐기물처리시설 부지의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사업계획에 대해 한강유역환경청(한강청)에 반대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1999년 청북읍 율북리 일원에 68만㎡ 규모로 조성된 어연·한산산단 내 폐기물처리시설 용지(2만5천㎡)는 20년가량 공터로 방치돼 왔다.

A사는 2016년 경기도시공사를 통해 해당 부지를 매입하고 일일 96t의 의료폐기물을 처리하는 소각로를 건설하겠다는 내용의 사업계획서를 2018년 한강청에 제출했다. 하지만 의료폐기물 소각과 관련한 해당 산업단지 승인기관(경기도)의 협의가 선행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반려 처분을 받았고, 올해 2월 평택시로부터 폐기물처리시설 건축허가를 받은 뒤 6월 재차 한강청에 의료폐기물 소각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시는 지역주민들의 반대 의견을 수렴해 한강유역환경청에 반대 의견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상황으로는 경기도의 협의(승인)가 선행되지 않을 경우 의료폐기물 소각장 추진은 불가하다고 시는 판단하고 있으며,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반대’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계속 경청해 나갈 것"이라며 "시민의 소중한 의견을 존중해 향후 예정된 업무는 관계 기관과 함께 시 역량을 다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