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뚫리면 끝장’ 방역 현장 꼼꼼 점검
상태바
‘AI 뚫리면 끝장’ 방역 현장 꼼꼼 점검
농협 경기본부, 능서면 양화천변 방문
여주축협 관계자 격려·자원 지원 약속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12.02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 경기지역본부는 1일 여주시 능서면 양화천변을 방문해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현장상황을 점검하고 여주축협 방역 관계자를 격려했다.

경기농협은 지난 10월 용인시 청미천에서 야생 조류의 고병원성 AI 검출 이후 가금류 사육농가에 전파될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가축 방역을 위해 도내 농·축협의 광역살포기를 동원, 공동방제단을 운영하고 있다.

또 긴급 방역용 생석회 및 방역복을 지원하는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차단방역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김장섭 본부장은 "고병원성 AI가 전북 가금농장에서 발생했고, 야생조류에서는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이므로 가용 자원을 최대한 동원해 지자체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가금농장에 AI 바이러스가 유입되지 않도록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