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뱃길서 발견된 여성 추정 시신 수개월째 신원 특정 못해 공개 제보
상태바
아라뱃길서 발견된 여성 추정 시신 수개월째 신원 특정 못해 공개 제보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12.02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찰이 지난 5∼7월 경인아라뱃길 등지에서 발견된 훼손 시신의 신원을 특정하지 못하면서 결국 공개 제보를 받기로 했다.

1일 인천계양경찰서에 따르면 경인아라뱃길 등지에서 발견된 훼손 시신의 신원 확인을 위해 시민을 상대로 제보 요청을 한다. 5∼7월 경인아라뱃길과 인근 야산에서 잇따라 발견된 훼손 시신은 키 160∼167㎝의 30∼40대 여성으로 추정됐다. 7월에는 계양산 중턱에서 백골화가 진행 중인 훼손 시신 일부가 발견된 바 있다.

인천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 훼손 시신에 대한 분석을 의뢰해 7월 시신의 유전자 정보(DNA)가 서로 일치한다는 감정 결과를 받았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