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중앙협력본부, 인력~예산 몸집 키워야
상태바
시 중앙협력본부, 인력~예산 몸집 키워야
타 시도 비해 내부 시설 등 열악 사무실 정원 8명… 부산은 14명 면적·예산도 2배 이상 차이나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12.02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중앙협력본부가 300만 인구 도시에 어울리지 않게 인력과 규모 등에서 타 시도에 비해 초라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1일 시 등에 따르면 인천시 중앙협력본부는 서울시 영등포구에 사무실(111㎡)을 두고 있다. 정원은 8명으로 국회·정당과 관련된 업무 협조·지원, 정부기관과 사무 연락 및 업무 협조, 투자유치 업무의 협조·지원, 시정 운영에 관한 각종 정보 수집 및 홍보 등이 주 업무다. 하지만 인구가 비슷한 다른 시도에 비해 인력과 예산 등은 열악한 실정이다.

영등포구에 사무실(265㎡)을 둔 부산시의 정원은 14명에 달한다. 면적만 따져도 2배 이상 차이가 난다. 예산도 인천시(9억800만 원)보다 부산시(19억3천900만 원)가 두 배 이상 많다. 인구가 인천보다 적은 대구시도 영등포구 140㎡ 사무실에 정원은 12명이나 된다. 예산은 15억5천300만 원으로 인천시보다 6억7천500만 원이 많다.

사무실 내부도 인천시가 훨씬 빈약하다. 인천시는 본부장실과 직원사무실만 있고 회의실 등 다용도 공간은 없다. 국비 확보와 주요 현안을 처리하기 위해 주요 간부 및 국회의원, 기초단체장 등이 머무를 공간도 부족한 상황이다. 반면 부산시와 대구시는 본부장실과 단체장실, 회의실 등 활용도 높은 공간과 직원들의 업무공간이 분리돼 있다. 방문자들을 위한 대기공간과 10∼20인 이상 수용할 수 있는 회의실 등 다목적 공간도 있다. 경기도는 직원 및 방문자들을 위한 휴식공간과 북카페까지 갖추고 있다.

시의회도 인천시 중앙협력본부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남궁형(자치분권특별위원장)의원은 "인천시 위상에 맞는 중앙협력본부의 시설 개선과 예산 증액 등을 통해 활용도를 높여야 한다"며 "인천시 중앙협력본부 시설이 기초단체인 성남시보다 못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부산·대구시 등 타 시도 중앙협력본부를 확인해 사무실 이전·배치, 예산 등을 검토해 개선 방안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