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은 여태 기본급 0.9% 인상안 고집"
상태바
"도교육청은 여태 기본급 0.9% 인상안 고집"
경기도내 교육공무직원들 회견서 집단교섭 요구하며 철야농성 돌입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12.02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회원들이 1일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도교육청에 집단교섭을 요구하며 무기한 철야농성에 돌입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내 교육공무직 직원들이 경기도교육청에 적극적인 집단교섭을 요구하며 무기한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경기교육공무직노조)는 1일 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어서 임금 인상과 관련해 예년과는 다르게 수차례에 걸쳐 수정 양보안을 제시하며 도교육청에 원만한 교섭 타결을 촉구했다"며 "그러나 도교육청은 교섭이 시작된 지 두 달여가 지나도록 최초 제시안인 기본급 0.9%(월 1만5천∼1만7천 원) 인상만을 고집하면서 노조를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기교육공무직노조는 "노조는 정규직의 임금 인상 총액보다 못한 인상안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으며, 차별과 격차를 좁히기는커녕 더욱 늘리는 임금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노조의 임금 인상 요구 속 차별 해소의 핵심 요구는 명절휴가비와 식대, 복지포인트 등의 복리후생에 대한 차별 해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명절휴가비의 경우 연 190만~390만 원인 정규직과 달리 비정규직은 100만 원밖에 되지 않아 차이가 크고, 정기 상여금도 정규직은 전국 평균 200여만 원인 데 비해 비정규직은 90만 원 정도로 절반 수준"이라며 "노조의 요구는 임금 인상 문제 이전에 사회 정의와 차별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부터 도교육청을 상대로 무기한 철야농성을 펼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도교육청의 교섭 태도 변화를 지켜볼 예정으로, 여전히 최초 제시안만 고집한다면 총파업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