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한강수계 수변구역 8년만에 일부해제
상태바
가평군, 한강수계 수변구역 8년만에 일부해제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12.0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가평읍 및 청평면 수변구역 일부가 8년 만에 해제돼 주민 재산권 행사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고 2일 밝혔다.

가평읍 4개 리, 청평면 2개 리 1.919㎢가 해제돼 24.329㎢로 변경고시됐다. 지난달 말 대한민국 전자관보에 게재됐으며, 현재 군 홈페이지에서도 해당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수변구역 변경고시는 2002년과 2012년에 이어 3번째다. 1999년 최초 지정면적 33.126㎢ 중 그간 26.5%인 8.797㎢가 축소된 것이다. 

환경부는 한강수계 수질 보전을 위해 팔당호, 한강, 북한강 및 경안천의 양안을, 특별대책지역은 하천 및 호소 경계로부터 1㎞ 이내의 지역, 특별대책지역 외의 지역은 그 하천 및 호소의 경계로부터 500m 이내의 지역을 수변구역으로 지정했다.

특히 특별대책지역 내 수변구역의 경우 관광숙박업, 식품접객업, 단독주택(다가구주택에 한정), 공동주택 등에 해당하는 시설을 새로 설치할 수 없어 지역주민의 재산권 행사에 많은 제약을 가져와 불편을 겪어 왔다. 

군 관계자는 "수변구역 변경고시를 통해 지역주민의 재산권 피해가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청평면 삼회리 등 수변구역으로 인해 개발제한을 받던 지역의 발전 및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