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재해법 통과를" 정의당 국회농성 돌입… 김 대표 전국 순회 투쟁
상태바
"중대재해법 통과를" 정의당 국회농성 돌입… 김 대표 전국 순회 투쟁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12.03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리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정의당이 3일부터 국회 농성에 들어간다.

정의당은 3일 오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을 가진 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당론 채택과 신속 처리를 요구하며 국회 로텐더홀에서 농성에 돌입한다.

정의당 관계자는 "정의당이 계속 요구한 건 민주당의 당론 채택"이라며 "정기국회에서 어렵다고 했으니 적어도 연내 임시국회에서 중대재해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대표단과 의원단이 24시간 릴레이로 비상행동 운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의당 김종철 대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전국 순회 투쟁을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달 25일 서울을 시작으로 30일 울산, 1일 대구를 순회했다. 4일에는 전남 목포 광양, 10일에는 충남 태안을 찾아간다.

전날 본회의에서 류호정 의원은 "정의당의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법제사법위원회 외면당하는 동안에도 노동자는 죽었다"며 " 11월 한 달 동안 알려진 것만 52명. 추돌 3명, 전복 1명, 추락 20명, 깔림 4명, 실종 1명, 질식 1명, 끼임 4명, 협착 2명, 맞음 8명, 감전 1명, 폭발 5명, 매몰 2명"이라고 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