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준 의원 "이천, 내년도 국비예산 5161억 이상확보"
상태바
송석준 의원 "이천, 내년도 국비예산 5161억 이상확보"
  • 신용백 기자
  • 승인 2020.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와 관련한 내년도 국비예산이 5천 161억 이상이 확보됐다.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석준 (국·이천)의원에 따르면, 내년도 국가 예산 중 ▶이천의료원 시설보강 4억8천400만 원 ▶생활자원회수센터 확충 6억800만 원 ▶양평~이천 고속도로 483억1천600만 원 ▶성남~장호원 6-2공구 9억 원 ▶성남~장호원 6-1공구 240억9천600만 원이 확정됐다.

또 ▶이천~문경 고속철도 4천52억 ▶이천~오산 민자고속도로 255억3천300만 원 ▶수서~광주 복선전철 110억 등 확정으로 이천시와 관련된 사업비 총 5천161억 원 이상이 확보됐다.

이 중 국회 차원에서 순증 된 2021년 이천 관련 예산은 이천의료원 시설보강 4억8천400만 원 증액, 생활자원회수센터 확충 4억 증액, 양평~이천 고속도로 15억 증액, 성남~장호원 6-2공구 7억 증액, 성남~장호원 6-1공구 10억 증액, 이천~문경 고속철도 40억 증액, 수서~광주 복선전철 40억 등 총 120억8천400만원이 증액됐다.

이천의료원 시설보강 사업 예산 증액으로 이천병원은 인프라 확충 및 장비보강으로 지역거점공공병원으로서 공익적 기능이 강화될 전망이고, 생활자원회수센터 확충 예산 증액으로 이천시의 생활폐기물을 효율적으로 재활용하여 깨끗하고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성남~장호원 6-1과 6-2공구 예산 증액으로 성남~장호원 자동차전용도로 6공구의 조기 개통에 박차를 가하게 됐으며, 양평~이천 고속도로와 이천~오산 고속도로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이천~문경 고속철도 예산 증액이 됨으로써 2021년 말에 이천~충주 구간이, 2023년 말에는 충주~문경 구간 개통이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수서~광주 복선전철 예산 증액으로 수서∼광주 복선전철과 판교∼여주선 연결로 이천~강남까지 20분대 시대가 개막되게 되어 이천에서 서울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송석준 의원은 "소속 상임위인 국토교통위원회 예산심사뿐 아니라 환경노동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심사에서 이천 관련 예산 증액을 위해 타 상임위 위원들과 협의하였고,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보건복지부 등 유관 부처와도 긴밀한 협조를 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밖에도 이천 관련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 부처와 지속적인 예산확보 협의를 펼쳐왔는데, 앞으로 2021년 이천 관련 예산액이 해당 부처에서 최종 배정이 확정되면 추가적 예산확보 상황을 이천시민들께 보고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이천시 발전을 위한 예산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