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2021년도 예산안 총 9천76억 원 규모 심사 돌입
상태바
양주시의회, 2021년도 예산안 총 9천76억 원 규모 심사 돌입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12.04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의회는 지난 2일 제324회 정례회 예산특별위원회를 열고 2021년도 일반 및 특별회계 예산안 심사에 본격 착수했다.

시가 제출한 예산안 총 규모는 9천76억 원으로 올해 본예산 9천93억 원보다 117억 원(1.27%) 줄었다. 일반회계는 7천946억 원, 특별회계는 1천130억 원이다. 

특별회계는 수도사업 공기업 운영 효율화로 사업비를 절감하고 하수도 공기업 주요 국고보조사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국비가 큰 폭으로 줄어 올해 대비 470억 원(29.41%)이나 감소했다. 

일반회계 기능별 세출예산의 비중을 살펴보면 사회복지 분야 3천26억 원(38.08%),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760억 원(9.57%), 교통 및 물류 분야 734억 원(9.24%) 순으로 3개 분야에 중점 편성됐다.

시는 내년에 여성·청년·아동 등 취약계층을 배려하고 방성∼산북 간 도로 확·포장공사 등 동서 균형발전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일자리 창출, 소상공인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또한 전철 7호선 건설사업 및 GTX-C노선을 확충하는 등 광역교통 분야에 집중 투자해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예산특위는 첫날인 2일 홍보정책담당관, 감사담당관, 기획행정실, 읍면동 예산 심사를 마친 가운데 ▶3일 교통안전국, 도시주택국 ▶4일 일자리환경국, 도시성장전략국 ▶8일 복지문화국, 보건소 ▶9일 농업기술센터, 평생교육진흥원 ▶11일 도시환경사업소 순으로 예산안 심사를 한다. 시의회는 11일까지 내년도 예산안 심사를 마무리 짓고 계수조정을 거친 뒤 17일 올해 제4회 추경예산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이희창 예산특별위원장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양주시는 경기도 시·군종합평가에서 4년 연속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며 "내년에도 올해의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회복에 중점을 두고  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